top of page
엽서시안-(작품원본-rgb 재보정) 복사_edited.jpg

Breath - 1 second, Ink & mixed media on PET, Dimension variable, 2014

호흡 - '1 초'    Breath - '1 second'

Gallery Aso, Daegu, 2014

6 복사_edited.jpg

Breath - 1 second, Ink & mixed media on PET, Dimension variable, 2014

나의 작업, 〈1초 수묵〉에 대하여

 

   나의 그림은 ‘바람’을 담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이 생명의 기운은 ‘호흡’을 통해 실현 된다. 나는 대상을 그리기보다 호흡을 그린다. 이는 선 긋기를 통해 나와 대상의 호흡을 일치시키고 그 행위에 하나가 되고자 함이다. 이 작업들은 관람객의 참여로 완성된다. 천정에서 바닥까지 드리워지거나 바닥에서 천정으로 치솟는 필획들은, 마치 숲처럼 무리를 형성하며 서로의 몸을 비추고 감추면서 공간의 깊이를 형성한다. 사람들은 겹겹이 늘어선 획들 사이로 자신의 동선을 따라 움직이며 미세한 바람을 만들어 흔들리는 선들과 교감한다.

 

Breath - 1 second, Ink & mixed media on PET, Dimension variable, 2014

Breath - 1 second, Ink & mixed media on PET, Dimension variable, 2014

Breath - 1 second, Ink & mixed media on PET, Dimension variable, 2014

Breath - 1 second, Ink & mixed media on PET, Dimension variable, 2014

   일획, 한 호흡, 순간... 그 동안 나의 작업에 있어서 행위에 수반된 개념들이다. 나의 호흡과 신체를 통하여 화면 위에 실현되는 필획들은 느슨하게 혹은 길거나 짧게, 때론 빠르게, 어떤 경우에는 완만하다가 급히 몰아친다. 나는 최근 작업의 제목을 〈1초 수묵〉으로 정하였다. 획이 내포한 순간성에 주목하여 ‘1초’라는 시간적 개념을 행위의 조건으로 설정하였다. 무아(無我)에 가까운 절박하고 긴박한 상황에서 구현된 필획들을 통해 나는 생명의 ‘호흡’을 심고자 한다.

 

Breath - 1 second, Ink on paper Hanji, 65x65cm, 2014

Breath - 1 second, Ink & mixed media on PET, Dimension variable, 2014

My painting encapsulates the “wind.” This invisible energy of life is achieved through “breath.” What I paint is not any object but breath. This is to reconcile myself and the object and become one through this action. This work is completed with viewer involvement. Brush lines flowing down to the floor from the ceiling or soaring to the ceiling from the floor are in a group like trees in a forest and form the depth of space, reflecting or hiding each other. People move among the brush strokes lining up and commune with shaking lines, raising the breeze.

Breath - 1 second, Ink on paper Hanji, 51x210cm, 2014

Breath - 1 second, Ink on paper Hanji, per 65x65cm, 2014

Breath - 1 second, Ink & mixed media on PET, Dimension variable, 2014

One stroke, one breath, and one instant ----- These are concepts of my work. Brush lines rendered by my breath and body are made slowly or quickly, loosely or rapidly. I have decided to call one of my recent works One-second Ink Painting. Taking note of the instant a stroke connotes, I set the temporal concept of “one second” as the condition of action. I intend to implant the breath of life through brush strokes realized in a desperate, urgent situation in a state of selflessness.

Breath - 1 second, Ink & mixed media on PET, Dimension variable, 2014

"먹물이 ‘후두둑’ 떨어진다. 바람이 ‘휙-’지나간다. 살아있는 모든 것은 ‘순간’이다."

"Ink splatters. The wind flashes by. All living things are instant.”

Breath - 1 second, Installation, Video-duration 00:06:27, Gallery Aso, 2014

© 2022 by Lim Hyun Lak

bottom of page